유학 기본 정보
해외 유학: 전공별 유학정보

전공 선택: 그래픽 디자인

3694

디자인에 재능이 있거나 예술, 멀티미디어 등에 관심이 많다면 그래픽 디자인 전공을 고려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 지 난 몇 년간 그래픽 디자인 전공은 창의력 있는 학생을 배출하고 높은 취업률을 보장하는 것으로 점점 그 명성을 더해왔습니다. 그래픽디자인 전공을 통해 점점 발전해가는 디자인 및 멀티미디어 산업에 대해 탐구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전공 개요

그래픽 디자인은 매우 융통성있고 다양한 코스를 제공하며 이는 창조적이며 문화 관련 산업에서 일하기를 원하거나 예술, 미디어, 디자인 분야 관한 폭넓은 지식을 쌓고자 하는 학생들에게 적합합니다. 국외 및 국내 디자인 산업은 빠르게 융합/성장하고 있습니다.

 

그래픽 디자인 학위를 통해 창조적인 산업 분야에서 일반적 혹은 경영 관련 직업으로 진출하거나, 다양한 지식 및 기술을 바탕으로 여러 분야를 아우르는 예술가로 성정할 수 있습니다. 파인 아트, 디자인, 상품 마케팅, 미디어 분야 등을 넘나들며 이론적, 실무적인 지식을  쌓게 됩니다.

 

지원 자격

관련 실무 경험이 있거나, 열정적이며, 그래픽 디자인 전공을 통해 어떠한 공부를 하고 싶은지에 대한 분명한 생각을 보여줄 수 있으면 지원하는데 큰 어려움이 따르지 않을 것입니다.

 

학부 지원생이라면, A-levels(영국 내에서 취득했거나 혹은 동등한 수준의 다른 교육 시스템)과 IELTS, TOEFL등 영어 실력을 증명할 수 있는 영어 시험 점수가 필요합니다.

 

그래픽 디자인과 관련한 전공의 좋은 성적의 학사 학위는 대학원 과정에 지원하기 위한 필수요소입니다. 또한 관련 직무 경험과 창조적인 포트폴리오 등을 통해 보다 완벽한 지원서를 완성할 수 있습니다.

(사진설명: City of Glasgow through imaginative eyes)

 

코스 탐색

그래픽 디자인 전공에서는 디지털 아트, 크리에이티브 멀티미디어,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프로젝트 매니지먼트, 예술, 미디어 및 디자인 이론, 프로페셔널 프랙티스(네트워킹과 고객 확보) 등을 다루게 됩니다. 거의 모든 수업은 산업 분야와 연계되어 있으며 이는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그래픽 디자인 분야로의 진출을 도와줍니다.

 

다 르게 사고하기, 비주얼 아이디어 개발, 브레인 스토밍, 디자인 이론, 칼라, 타이포그래피 등의 과정을 통해 디자인을 배우게 됩니다. 제작 과정 역시 코스를 통해 배우게 되는데 준비과정에서부터 인쇄 매체, 제작 후 처리과정까지 다루게 됩니다.

코스의 마지막 단계에서는 완성된 포트폴리오를 갖게 될 것이며 이는 취업 면접시 활용하거나 디지털 포트폴리오를 통해 자신을 홍보하는데에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코스 과정동안 익힌 능력이나 성과 등에 따라 포트폴리오는 졸업 후 바로 그래픽 디자인 분야로 진출할 수 있는 자신감을 부여하게 되며, 또는 대학원에 진학하여 연구를 계속할 수도 있습니다.

 

관련 전공:

건축 (Architecture)

광고 (Advertising)

영국에서 파인아트(Fine Art) 전공

 

취업 및 전망

성공적으로 그래픽 디자인 전공 학위 과정을 마쳤다면 예술, 미디어, 디자인 관련 문화 산업 분야에 취업할 기회가 주어집니다. 공공 서비스 또는 자원봉사 분야의 전문가로 일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그래픽 디자인 과정은 추가적인 리서치, 직무 경험, 상위 학위 과정 등을 준비하기 위한 훌륭한 준비과정입니다. 커리어 사례 연구를 통해 그래픽 디자인 분야의 전망에 대해 더 읽어보세요

 

추가 정보

* 학부 과정 후에는 비즈니스 관련 학과로 진학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마케팅 학과에 대해서 더 알아보세요.

* 국제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및 펀드에 대해서 검색해보세요.

* 졸업 후 취업을 위한 핫코스의 팁을 읽어보세요.

코스 검색

국가를 선택해주세요.
학업 레벨*
작성자 소개

Hotcourses Editor is the mysterious, faceless force made up of all our different contributors over the years. From masters in their field to top notch journos, take a peek at some of the talent we’ve had the pleasure of working with.

알고 계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