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 기본 정보
해외 유학: 최근의 기사

핀테크 비지니스, 모바일 결제 우리생활 어디까지 왔나?

151

핀테크 비지니스, 모바일 결제 우리생활 어디까지 왔나?

 

지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기간동안 국내에서 화제가 되었던 이야기 중 한 가지가 바로 베이징 식당에서의 모바일 결제였다. 아침식사를 하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한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는 아침값을 지불하는데 모바일로 간편하게 지불이 되는 방식을 보고 감탄을 하였고, 이로 인해 중국 전역 대부분의 도시에서 현금보다 더 대중화되고 견고하게 구축된 모바일 결제 시스템이 알려지게 된 것이다.

 

몇년 전만 해도 중국에서는 현금 사용이 대부분이었고, 여타 선진국에 비해서 신용카드 사용비율이 현저히 낮아서 비교가 되던 나라였다. 그런데 어떻게 이렇게 빠르게 신용카드도 건너뛰고 무현금 사회로 변화하게 된 것 일까?


 

간편함과 안전함이 매력

한국에서 인터넷 뱅킹을 경험해 본 사람은 모두 다 알 것이다, 바로 금융결제 시 보안을 위해 필수적으로 설치해야하는 프로그램인 엑티브엑스가 얼마나 사람을 지치게 만드는 지 말이다. 우리 사회도 모바일 간편결제 비중이 확대되면서 불편함이 많이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PC와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원활하게 뱅킹서비스와 결제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설치하고 업데이트 해야하는 프로그램이 엄청나게 많다. 자동으로 설치되게 설정한다고 해도 혹시나 내가 모르는 권한이 수락되어 추후 피해가 발생하진 않을까 하고 또 불안함이 생긴다.

 

이런 인증과 프로그램 설치 과정이 간소화되면 어떨까. 중국에서 모바일 결제가 빠르게 시장을 장악하고 젊은 세대들에게 자리잡게 된 것은 바로 간편함이다. 중국에서 디지털 라이프를 즐겨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두개 계정은 가지고 있을 위챗과  이 그것이다. 이 두 회사가 결제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므로써 아이디 하나만으로 나에 대한 신상정보 인증이 완료되고 결제는 쉽게 이루어지는 것이다.

 

심지어 이 결제 서비스는 길거리 노점상에서도 QR코드가 그려진 네모 판 하나면 휴대폰으로 코드를 인식하여 결제가 이루어질 수 있으며, 거리에서 생활하는 노숙인에게도 이 QR코드를 통해 적선을 할 수 있다. 그만큼 소액결제도 모두 이 모바일을 통해 결제가 가능하기 때문에 그 어떤 제품과 서비스라고 할지라도 굳이 현금을 지불할 필요성이 사라지는 것이다.

 

이에 결제를 받는 상인들은 안전함에 중요성을 두고 있다. 모바일 결제도 한 기업이 제공하는 서비스 이므로 신용카드와 마찬가지로 수수료가 존재한다고 한다. 다만, 중국에서는 아직 사회적 안전수준이 높지 않다보니 상인들이나 택시운전사가 현금을 보유하고 있을 경우, 강도당할 가능성도 있어 이런점에 대비한 안전성이 현금사용대비 모바일 결제이용의 중요한 요인으로 고려되고 있는 것이다.


 

모바일 결제, 핀테크는 어떤 기술?

핀테크는 파이낸스(Finance)와 테크놀로지(Technology)를 합친 단어로 금융 및 결제와 IT를 융합하여 전자적인 수단으로 이용이 가능해진 금융서비스와 산업의 변화를 일컫는다고 할 수 있다. 아주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사례들이 바로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이용하고 있는 모바일 뱅킹 및 앱카드 서비스라고 할 수 있다.

 

이런 핀테크 기술이 상용화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그 핵심은 ‘보안’에 있다. 젊은 세대들이 그 편리함에 반해 모바일 뱅킹을 선호하는 반면, 아직도 은행에 가면 나이 지긋하신 어르신들은 종이통장을 선호하고 직접 창구에서 은행업무 보기를 선호하는 모습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그 만큼 한 사람의 자산과 해당 정보를 완전히 전자화 하기에는 불안함이 서려있는 것이다. 이 불안감을 해소해준 것이 바로 ‘블록체인’이라고 불리우는 보안 기술이다.

 

 

 

이 블록체인은 생성되는 거래정보들이 각각 하나의 블록으로써 사슬로 연결되어 이에 관계된 모든 참여자들에게 동일한 정보가 공유되고 함께 검증 및 보관이 가능한 기술을 말한다.

예를 들면, 한 사람이 돈을 타인에게 이체했다고 했을 때 금액과 전송자, 전송받는 자등의 정보가 하나의 블록으로 생성되어 온라인 상에서 저장되고 이 블록과 타인이 가지고 있는 블록을 비교하여 거래 정보를 확인한 후 검증이 완료되면 이 블록들은 연결이되고 최종적으로 송금이 되는 것이다.

 

기존에 사용하던 방식과 비교해보자면, 블록체인 방식이 보다 더 안전할 수 있는 이유는 중앙서버에 저장해서 해킹의 위험을 가지고 있는 기존 방식과는 다르게 금융거래에 참여하는 모든 사람에게 각각 정보가 저장되고 이 정보들은 또 각각 구분되는 고유의 특성을 가지고 있어서 해킹이나 변조등의 위험에 강한 보안성을 지닌다고 한다.


 

떠오르는 비 금융회사들, 관련 유망 전공은?

 

이렇게 블록체인으로 인해 핀테크 비지니스가 점점 활성화되고 규모가 확대되자 기존의 은행의 역할을 비 금융회사들이 점점 차지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은행이 독점적으로 고객의 정보를 가지고 고객의 자산을 활용하여 금융산업을 영위해왔다면, 이제부터는 고객이 어디에서 무엇을 사고 쓰는지에 대한 보다 정확하고 객관적인 데이터를 가진 비 금융회사들이 거래에 있어서 헤게모니를 거머쥐게 된 것이다.

 

앞으로는 더욱더 이런 데이터를 활용하여 보다 더 적합한 보험상품, 적금, 또는 결제 서비스를 가지고 영업을 하는 비 금융회사들이 많아질 것이다. 이 덕분에 앞으로 관련 유망한 교육을 받은 글로벌 인재들의 수요도 매우 높아질 것이다. 과연 어떤 분야의 지식이 앞으로 더 필요하게 될까?

 

블록체인을 비롯한 IT관련한 전공인 정보통신학, 컴퓨터 공학은 물론이고 사이버 보안에 대한 전문지식을 보유한 전문인재가 더욱 많이 필요할 것이다. 이 뿐만 아니라 금융산업의 본질이 바뀐 것은 아니기 때문에 여전히 금융공학 및 재무전공 관련한 인재들도 많은 수요가 예상이된다.

 

또한, 새로운 기술을 구현하는 회사들은 스타트업으로 출발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글로벌 비지니스 감각을 갖춘 영업인재나 다른 사업체와의 협력을 추구할 협상전문가도 필요할 것이다. MBA과정을 통한 비지니스 전문가도 활동할 수 있는 영역이 늘어날 것이다. 얼마전부터 MBA학위이수자가 매우 늘어나 공급과 수요의 법칙에 의해 MBA과정이 더 이상 가치가 있는지에 대한 회의론도 나오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는 매력적인 학위임에는 틀림없다.


 

핀테크, 가장 활성화된 나라는 어디?

 

가장 활성화된 나라, 중국

전 국가적인 측면에서 활용되는 나라는 역시 중국이라고 할 수 있다. 오히려 그 사용빈도가 신용카드를 뛰어넘어 신용카드 사회를 건너뛰고 모바일결제 사회로 진화했다는 평가를 받는 중국은 핀테크 분야의 선두를 차지하고 있다고 해도 더 이상 과언이 아니다. 실제 글로벌 컨설팅그룹 KPMG의 2017년 핀테크 100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톱 10 리스트에 중국 기업 안트 파이낸셜이 1위를 차지했으며 10개의 리스트 중에서도 반 절인 5곳이 중국기업들 이었다.

 

The Top 10 companies in the 2017 Fintech100

  1. Ant Financial - China

  2. ZhongAn - China

  3. Qudian (Qufenqi) - China

  4. Oscar - US

  5. Avant - US

  6. Lufax - China

  7. Kreditech - Germany

  8. Atom Bank - UK

  9. JD Finance - China

  10. Kabbage - US

(Source: KPMG, the-fintech-100-announcing-the-worlds-leading-fintech-innovators-for-2017)

 

테크분야의 전통 강자, 미국

 

전 세계의 기술혁명을 이끌고 있는 실리콘 밸리의 전설을 포함하여 미국에서는 더이상 핀테크가 새로운 기술이 아니라 베이스 기술이 되었다. 즉 어떤 분야이던지 앞으로는 핀테크 기술을 빼고는 실현할 수 없는 것이다.

 

지난 11월에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의 머니테크 전시인 ‘머니2020 2017’에서 나온 말이 화제이다.

핀테크가 사라질 것이라는 말이었다. 이는 핀테크가 더이상 새로운 기술이 아니라 어디에나 일반적으로 활용될 것이라는 말을 역설한 것이다.

 

“핀테크는 10년 내 더 이상 사라지게 될 것이다”.

Julie Sweet, CEO of Accenture, Money 2020 2017 held in Las Vegas

 

 

 

이 뿐만 아니라 비 금융회사의 강세에 위협을 느낀 기존의 은행 등의 전통적인 금융회사들도 핀테크에 새롭게 눈을 떠 서비스의 혁명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처럼 미국에서는 이미 핀 테크 기술이 보편화되려는 움직임이 한창인 상태이다.



 

현금이 필요없는 미래사회

 

블록체인과 모바일 기술을 발전도에 따라 미래에는 더 이상 화폐를 주고받기 위한 현금이 존재하지 않게될지도 모르겠다. 가치를 주고 받기위해 물물교환을 하던 과거 부터 은화, 금본위제도를 탄생시킨 금화, 그리고 현재까지 패권을 지니고 있는 달러, 파운드, 유로 등의 주요 국가의 통화에 이르기 까지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이러한 변화보다 몇 배는 빠르게 비트코인 등의 가상화폐까지 등장한 현실이다.

이러한 기술의 발전이 통화의 흐름과 화폐의 가치까지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것을 상상해 보면 과연 미래사회에 우리는 어떤 것에 더 가치를 부여하고 삶을 살아가게 될지 궁금해지는 바이다.  

 

 

<핀테크와 관련있는 전공 확인해보기!>

 

컴퓨터 과학

재무학

회계학

코스 검색

국가를 선택해주세요.
직업/자격증 과정
작성자 소개

After living in the UK & Korea, I've started my new journey of life like a vagabond as working & studying abroad while figuring out the different perspectives on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