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 기본 정보
영국: 유학지 출발 전

런던에서 영어 배우기

739

런던에서 영어 배우기

 

  전 알레산드라이고, 올해 25살이랍니다. 처음에는 일반 영어 코스(General English Course)를 공부하러 왔지만 대학교에 진학해서 학위 과정을 밟는 것도 마음에 두고 있었답니다. 영어를 배운다는 것은 다른 언어를 쓰는 사람들과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것 외에도, 이 낯선 나라에서 나의 새로운 길을 찾기 위한 하나의 준비 과정이었다고 볼 수 있죠.

첫인상

처음 도착했을 때는, 외국에 나가게 되면 으례 겪게 되는 문화적 충격(Culture Shock)에 대해서 많이 걱정했었어요. 정이 넘치는 라틴 문화와 달리, 이 코스모폴리탄의 도시 런던은 서로에게 무관심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죠. 그러나 학교에서 세계 각지로 부터 온 이들이 모여 만든 다양한 커뮤니티가 있었고 그들과 많은 것을 공유했는데요, 그러면서 사귄 친구들과 가족처럼 지내게 되면서 언제 내가 낯선 국제 학생이었던가 싶을 정도로 런던에 익숙해졌답니다.

 

도시, 런던

박물관, 갤러리에 가고 아니면 그저 런던 시내를 걷는 것만으로도 고향인 바고타(Bogotá)와 런던이 공유하고 있는 특징들을 많이 발견할 수가 있었는데요, 점점 차이의 간극을 좁혀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죠. 또한, 런던은 수천 가지의 즐길 거리를 가지고 있는 도시인데요, 이 거대한 도시 속에서 여러분은 당신이 되고 싶은 ‘누구나’ 될 수가 있답니다. 친구인 스티브는 런던을 하룻밤의 변신이 가능한 도시로 묘사하기도 했답니다. 그게 바로 런던에서 사는 짜릿한 즐거움이죠!

 

랭귀지 코스

랭귀지 코스에서는 일상생활에서 이용할 수 있는 기본적인 영어를 배웠는데요, 대학에 진학하기 전에 일반 영어 코스를 듣는 것은 여러모로 도움이 된답니다. 자신의 속도에 맞춰 언어 실력을 쌓아갈 수 있고, 더 잘 할 수 있다는 지지 속에서 실수에도 개념치 않고 영어에만 매달릴 수가 있거든요. 개인 시간도 많이 가질 수 있어서 그때마다 복습하며 보충할 수 있어서 좋았구요. 대학에 진학하게 되면 아카데미 영어에 맞닥뜨려야 하는데, 그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해두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영어 실력을 어느 정도 갖추게 되면 학위 과정을 수료하는 데에도, 또한 졸업 후 직업을 구할 때도 장점이 되니 스스로를 위해서 열심히 공부해두자구요.

 

커리어

마침내, 라틴 아메리카에 대한 석사 과정 공부를 마치고, 라틴 아메리카에 대한 기사를 쓰는 저널리스트가 되기로 마음먹었답니다. 그 과정이 매우 길 것이라는 것을 알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노력하는 것, 그게 제일 중요하다는 거 다 아시죠? 결국 이뤄내지 못할 것은 없답니다!

 

유용한 링크

영국에서 공부하기, 다른 유학생들의 경험 등에 대해 더 알고싶다면 각 링크를 클릭하세요.

EFL 코스에 대한 것은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알고 계셨나요?

코스 검색

영국
학업 레벨*
작성자 소개

Aspiring journalist and Cambridge University graduate, Londoner 'by adoption'. Tweeting for @hotcourses_Abrd

필독 기사

품절녀 탕웨이의 영국 유학시절

지금 한국과 중국 모두 탑스타 탕웨이와 한국인 김태용 감독과의 결혼소식으로 떠들썩 합니다. 많은 남자 분들은 현재 전생에 나라를 구한 김태용 감독님에 대한 부러움이 클텐데요~   한국에서는 '색계'로 먼저 알려진 탕웨이의 잘 알려지지 않은 영국 유학 시절을 알아볼까 합니다.  2007년 양조위와 함께 찍은 '색계'는 한국 뿐만 아니라 중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는데요, 하지만 영화 속의 과도한 섹슈얼 장면으로 인해서 2008년 중국 당국은 탕웨이의 방송 출연 및 광고 등 모든 활동을 금지합니다.  당시 한창 인기를 누리고 있던 탕웨이는 갑작스런 금지령에 홍콩에서 머물게 되었는데요, 바로 이때 탕웨이는 영국으로 유학을 갔습니다. 이때 탕웨이는 매우 힘겹게 영국 유학 생활을 하며 생활비를 번 얘기로 인해서 당시 중국 젊은이들에게 큰 영감을 주었다고

6746

영국의 크리스마스 관련 용어들

12월 25일 크리스마스가 바로 내일로 다가왔습니다! 가족이나 친구, 혹은 연인과 함께 보낼 멋진 크리스마스 계획을 세워두셨나요? 한국의 크리스마스 관련 용어로는 메리 크리스마스, 산타클로스, 산타 할아버지 등이 있죠. 이들 모두 미국식 표현을 빌려온 것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흥미롭게도 영국의 경우 크리스마스 용어들이 미국과는 조금 차이가 있답니다. 영국 유학을 앞두고 있거나 영국 여행을 계획 중인 분들은 미리 알아두면 도움이 많이 될 거예요~   1. Happy Christmas 미국에서는 “Merry Christmas”나 “Happy Holidays”가 자주 쓰이는 반면, 영국에서는 “Happy Christmas ”가 좀 더 일반적인 표현입니다.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보내라는 뜻이 정말 정직하게 드러나있는 것 같죠?   2.

3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