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 기본 정보
미국: 유학지 도착 후 - 필독 기사

미국 레스토랑에서는 팁을 꼭 지불해야 한다?

10171

 

>> 해외에서 센스 있게 팁 주는 방법

 

미국 레스토랑에서는 팁을 꼭 지불해야 한다?

미국 여행 및 유학 시 팁을 줘야 하는 상황을 적지 않게 마주하게 될 텐데요. 우리나라와 다르게 팁 문화가 매우 발달한 나라인 미국에서 과연 팁을 언제 얼마나 줘야 하는지 궁금하실 것입니다. 최근 Fodor’s Travel에서 흥미로운 인포그래픽을 소개했는데요. 공항에서 짐을 대신 나르는 포터와 택시기사부터 호텔 도어맨, 메이드, 혹은 여러분의 곤란한 일을 해결해줄 컨시어지를 포함한 여러 가지 경우와 상황에 따른 적절한 팁의 액수를 아래 인포그래픽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미국 팁 문화에 잘 적응한 문화시민이 되어볼까요?

 

 

미국 레스토랑에서 왜 팁을 주는것일까?

대부분의 레스토랑에서 음식을 서빙하는 웨이터/웨이트리스들의 급여가 매우 낮기 때문에 이에 대한 보상 차원에서 팁을 주는 것이 익숙해졌다고 합니다. 특히 해당 팁은 음식값의 10~ 20% 정도를 보통 지불한다고 하는데, 많은 웨이터와 웨이트리스들이 레스토랑에서 받는 급여로는 생활이 불가하여 팁에 의존하고 있음을 한 매체에서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많은 미국사람들은 이 팁을 지불하지 않거나 적게 주는 것에 대해서는 이들의 급여를 떼어먹는 행위로 볼 정도로 부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서비스 팁, 어느 정도가 적당할까?

대부분의 레스토랑에서 음식서빙을 받은 경우에 10~20%를 팁으로 더 얹어서 값을 낸다고 합니다. 보통의 경우 15%가 대중적이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만, 이미 계산서에 서비스 차지 혹은 봉사료가 이미 포함되어있다면 팁을 따로 지불하지 않아도 됩니다. 최근에는 카드 사용이 발달되어 팁도 한꺼번에 카드로 결제하는 경우가 많은데, 실질적으로 자신에게 서비스를 제공한 웨이터/ 웨이트리스에게 이 팁 금액이 돌아가는 경우가 확실하지 않은 경우가 많기 때문에 팁의 경우 현금으로 해당 서비스를 제공한 사람에게 직접 지불하는 것이 고마움에 대한 표현을 잘 전달할 수 있을 것입니다.

 

팁 지급에 대한 찬반논란 

전통적으로 팁을 지불하는 것이 일상이던 미국에서도 이제 팁을 지불하는 것에 대한 필요성에 의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팁을 지불하는 이유가 최저임금만을 받는 서비스직에 대한 보상으로 여겼던 것이 주 이유인데, 이 최저임금을 높이고 고용주들로 하여금 더 나은 급여체계를 만들도록 하는 것이 근본적으로 일자리의 질과 임금 수준을 높이는 방법이라는 여론이 등장한 것입니다. 하지만 찬반논란은 끊임없이 계속 되고 있으며 여전히 팁문화가 사라진 것은 아니므로 미국에서는 팁을 지불하는 것이 적절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여행 또는 유학의 이유로 미국에 가신다면 이 부분을 항상 염려하고 계셔야 할 것입니다.

 

 

 

 

 

 

 

>> 미국 대학 전체 리스트 바로가기

 

사진 출처: Fodor's Travel

 

 

알고 계셨나요?

코스 검색

미국
학사과정
작성자 소개

영어영문학을 전공 중인 대학생 에디터입니다. 핫코스코리아의 기사 작성과 번역 작업을 맡고 있어요. 여러분의 해외 유학 준비에 큰 도움이 되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