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일반 공학 공부하기

전공 소개

  • 전공 소개
  • 나에게 맞는 코스일까?
  • 공학 및 기술을 공부한 뒤 가질 수 있는 직업
  • 공학 및 기술 공부하기
  • 어디에서 공부해야 할까?
General Engineering and Technology

공학 및 기술은 제조, 유지, 관리 같은 공학 분야에서의 신기술 실행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학문이며 견습 과정으로 입학할 수도, 학사 및 석사 과정으로 입학할 수도 있습니다.

나에게 맞는 코스일까?

기술에 열정적이신가요? 공학에 관심이 많으신가요? 과학에 소질이 있으신가요? 그렇다면 이 분야를 공부하는 것이 알맞은 선택일지도 모릅니다.
공학 및 기술 코스를 공부하는 학생들은 강의와 개인 프로젝트, 워크숍 사이에서 효율적인 시간분배를 해야 하며 학생들은 위의 수단을 통해 코스의 이해도를 평가받게 됩니다.
또한, 학생들은 산업 실무를 직접 경험해야 하기 때문에 스스로 동기부여를 할 줄 알고 자율적인 자세가 필요합니다.

공학 및 기술을 공부한 뒤 가질 수 있는 직업

공학과 기술을 공부했다고 해서 꼭 관련 직업에만 관심을 둘 필요는 없습니다. 많은 졸업생들이 대학에서 배운 IT와 법 관련 지식을 이용해 특허법, 건설, 인사, IT 부서 등에서 일하고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대부분의 졸업생들이 기계공학자나 정비기술자 같은 관련 직업을 얻고 싶어 합니다. 기계 공학자는 제품과 기계의 개발을 위한 효과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기본 공학 원리를 적용합니다. 많은 졸업생들이 택하는 직업 중 하나는 바로 정비기술자인데 기계와 장비의 정비를 설계하는 일을 하게 됩니다.

공학 및 기술 공부하기

학생들은 강의에 참여해야 할 뿐만 아니라 개인 프로젝트를 제출해 수업을 얼마나 잘 이해했는지에 대해 평가받아야 합니다. 학부 학생들은 졸업 전까지 공학 및 기술 관련 산업에서의 폭넓은 경험을 위해 최소 2번의 실무를 마쳐야 합니다. 실습 경험을 위해 코스를 1년 늘리는 경우가 많긴 하지만 공학 및 기술 학부 과정은 최소 3년의 기간이 소요됩니다. 이 코스에 지원하려면 최소 3개의 A-level 성적 혹은 이와 상응한 대학 입학시험의 성적이 필요하며 이 분야에 대한 열정을 나타낼 수 있어야 합니다. 석사 프로그램은 1년에서 4년이 소요되며 2:1 이상의 학부 성적을 요구합니다.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지원자는 언어 능력을 증명하기 위해 IELTS 시험에서 최소 6.0-6.5 이상의 점수를 취득해야 합니다.

어디에서 공부해야 할까?

대학이 위치한 장소 역시 대학을 선택할 때 아주 중요한 요소입니다. 북적거리는 도시의 중심부에 위치한 대학에 갈지, 한적한 곳에 위치해 좀 더 공동체적인 대학에 갈지, 자신이 정서적으로 원하는 게 무엇인지 잘 생각하여 현명하게 선택해야 합니다. 학업적인 부분도 물론 중요하지만 여러분의 행복이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니까요. 어떤 코스를 공부할지 와는 상관없이, 명망 있고 제조 및 생산 산업과 산학협력을 맺고 있는 대학에 입학하는 것이 좋습니다. 많은 대기업들이 몇몇 대학들과 협력관계를 맺고 학생들이 대학 생활을 하는 동안 업무 경험을 할 기회를 주며 여러분의 졸업 후 고용 경쟁력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하기 때문이죠. 대학을 정할 때 고려해봐야 할 것 중 하나는 바로 여러분이 대학 생활에 드는 비용을 전부 충당할 수 있는가에 대한 문제입니다. 만약 수업료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여러분의 자격조건에 맞는 장학금에 한번 지원해보세요. 파트타임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지 미리 알아보는 것도 좋습니다. 만약 학업성적이 대학이 요구하는 성적에 조금 못 미친다면 1년 동안 입시를 미루고 직장 경험을 쌓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할 필요는 없지만 많은 학사 및 석사 과정이 직장 경험이 있는 지원자들에게는 학업 성적의 기준을 낮춰주는 편입니다.

어떤 일반 공학 코스가 있나요?

3

엔지니어링 경영

4

나노테크놀러지

일반 공학을 위한 해외 유학지 TOP 10

1
211
미국
조회수 1,150 592개의 코스 보기
2
210
영국
3
32
캐나다
4
84
홍콩
조회수 332 9개의 코스 보기
5
9
호주
6
69
독일
7
131
네덜란드
8
168
싱가포르
9
134
뉴질랜드
10
190
스위스